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임창정→윤정수, 女 '도촬' 男 연예인 도마 위…"범죄 의식 없어"
(사진=윤정수·임창정 SNS)

개그맨 윤정수가 '일반인 도촬' 논란으로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지난해 임창정의 SNS '도촬' 포스팅까지 여기에 맞물리면서 남성 연예인들의 해당 행위가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17일 강경 페미니즘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하루가 멀다하고 올라오는 남성 연예인 도촬"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몰카가 일상인 남성. 카페 왔으면 아메리카노나 먹고 가라"면서 윤정수를 비판했다. 전날 윤정수가 카페에서 일반인 여성의 모습을 몰래 찍어 SNS에 올린 데 따른 반응이다.

윤정수에 대한 이같은 비판 여론에 지난 2016년 있었던 임장정의 '에이핑크 도촬'까지 회자됐다. 당시 임창정은 KBS '열린음악회' 대기실에서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들의 사진을 몰래 촬영해 SNS에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워마드 이용자들은 "도촬은 자랑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윤정수는 자신이 올린 사진이 후폭풍을 낳자 "카페가 조용하고 편해 아무 생각없이 사진을 찍어 올렸다"면서 "얼굴이 작게나마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다고 말씀 드리고 수정했다"라고 해명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qqq 2018-08-17 16:28:25

    아고,,도촬이라니...남자 살기 참 힘든 대한민국이 되어간다. 특히 남자 연예인...스스로 돌아 봐야 할 사람도 있을 듯...제발 그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