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팅, MOU 체결 통해 대만 교육 시장에서 입지 확대
상태바
클래스팅, MOU 체결 통해 대만 교육 시장에서 입지 확대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8.1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소셜 플랫폼 클래스팅이 대만 3대 출판사 ‘난이 퍼블리싱 컴퍼니(Nan I Publishing Company)’와 대만 교육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교육 콘텐츠 제휴와 대만 현지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클래스팅 연수를 통해 사용자 기반 확대에 나선다.

난이 퍼블리싱 컴퍼니는 설립된 지 60년 된 대만 주요 출판사로 학생들이 선호하는 교과서와 참고서로 알려져 있다. 클래스팅은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회원을 모집하기 위한 공동 영업 및 마케팅을 전개한다. 이를 통해 대만 교육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홍콩 등 아시아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오른쪽)와 수 웨이천(Su Wei-Chuan) 난이 퍼블리싱 컴퍼니 대표(왼쪽)가 대만 교육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클래스팅 제공>

수 웨이천(Su Wei-Chuan) 난이 퍼블리싱 컴퍼니 대표는 “클래스팅은 대만 교육 환경과 가장 잘 맞는 교육 소셜 플랫폼으로 교사와 학부모의 자발적인 다운로드를 통해 꾸준히 사용자를 확보해왔다”며 “앞으로 클래스팅과 함께 한층 더 질 높은 디지털 교과서, 이러닝 콘텐츠를 더 많은 학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클래스팅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의 교육 문제를 해결하고, 더욱 혁신적인 에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글로벌 네트워크와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전 세계 학생들이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글로벌 교육 소셜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클래스팅은 올 초 대만의 디지털 교육 환경 및 모바일 학습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대만 교육부로부터 장관상을 수상했다. 클래스팅은 미국, 일본, 중국(상해)에 자회사를 두고 전 세계 25개국에 12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1만 5,400여 학교 및 교육 기관의 430만 명 이상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