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안희정 아들 '칼날', 조재현 딸 '침묵'…"정치·연예계 2세 SNS 온도차"
(사진=안희정 아들 SNS)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들 안모(26) 씨가 경솔한 언행으로 후폭풍을 맞고 있다. 이 가운데 정치계와 연예계 성 추문 당사자 자녀 간의 SNS 상 태도가 온도 차를 보이는 모양새다.

지난 14일 안희정 전 지사 아들 안 씨는 SNS에 "사람은 잘못한 만큼만 벌을 받아야 한다. 거짓 위에서 누굴 설득할 수 있겠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부친이 성폭행 혐의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은 것에 대해 피해자 측을 겨냥해 날을 세운 것으로 해석되는 내용이다.

정치계 '미투'의 첫 표적인 안희정 전 지사의 아들이 SNS를 통해 적극 발언에 나선 데 비해 연예계 성 추문 당사자의 2세들은 대체로 침묵을 지키고 있다. 후배 여배우들에 대한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조재현의 딸인 배우 조모(27)씨는 그 중에서도 대표적이다. 조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지난 2월 14일 이후 어떤 게시물도 공개되어 있지 않은 상태다. 여기에 부친의 성 추문에 대한 어떤 공식적 코멘트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

안희정 전 지사의 아들 안모 씨가 여론의 반발을 사는 것 역시 일견 이러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법원의 판결과 무관하게 비서와의 성 추문에 휩싸인 아버지, 더군다나 '어머니를 배신한' 아버지를 두둔하는 뉘앙스의 발언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논란 이후 해당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안 씨의 발언은 '미투'를 대하는 피의자 측근의 어두운 그늘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