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B자산운용,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 출시시장상황에 따라 주식 편입 비중 조절

KB자산운용이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를 출시해 8월 10일부터 KB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한다.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는 시장 상황에 따라 지수선물, ETF, 유동성 자산 등을 활용해 주식 편입 비중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적극적 자산배분 전략을 사용한다. 

KB자산운용이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를 출시해 KB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한다

KB자산운용 고유의 ‘KB KOSPI 지수추정모델’을 활용한 지수 전망을 통해 주식 순편입 비중을 0~100% 사이로 조절하며 주식은 저평가 우량주 중심으로 구성한다. 

KB자산운용 액티브운용본부 김경민 매니저는 “적극적 자산배분 전략과 함께 고평가된 업종 및 종목을 최대 20%이내로 차입매도해 추가수익을 노린다” 며 “2012년부터 2016년까지의 장기 박스권 시장에서 펀드들이 수익을 내기 힘들었던 점을 감안하면 시장변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납입금액의 1.0%를 선취하는 A형(연보수 1.245%)과 0.5%를 선취하는 A-E형(연보수 0.995%, 온라인전용), 선취수수료가 없는 C형(연보수 1.945%)과 C-E형(연보수 1.195%, 온라인전용) 중에서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