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순천 집단폭행 피해男 "임신 아내, 아이 두고 밟혔다"…가족 유린한 폭력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순천 집단폭행 피해 남성이 임신한 아내와 아이를 둔 가장으로 드러났다.

10일 SBS는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인 남성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임신한 아내와 아이가 있어 참았다"면서 "발로 뒤통수를 맞은 것 같은데 그 다음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사건 당시를 회상했다. 여기에 "중간에 깨어났는데 이러다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도 덧붙였다.

A씨에 대한 순천 집단폭행 사건은 지난 5월 28일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 새벽 2시 40분 경 전남 순천시의 한 도로에서 회식 후 귀가하던 A씨가 운전 중 시비가 붙어 20대 남성 2명에게 무차별 집단폭행을 당한 것.

순천 집단폭행 사건은 지난 8일 A씨의 누나 B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 글을 올리면서 세간에 퍼졌다. B씨는 "가해자들은 진로를 방해했단 이유로 동생을 폭행했다"면서 "발을 걸어 넘어뜨린 뒤 얼굴을 발로 차는 등 심하게 때렸다"라고 전했다.

A씨는 당시 사고로 눈과 코뼈, 치아 등에 큰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가해자들은 이렇다할 사과 표명을 하지 않고 재판까지 연기시키는 등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 이에 A씨는 물론 아내까지도 극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