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14호 태풍 '야기', "中→韓 궤적 꺾일 듯"…서해안 덮칠까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제 14호 태풍 '야기'가 한반도를 향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9일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14호 태풍 '야기'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킬로미터 해상에서 북서진중이다. 특히 '야기'는 전날 예보에 비해 예상 경로가 한반도에 가까워진 것으로 확인돼 폭염 해소에 도움이 될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

14호 태풍 '야기'의 이동속도가 점차 빨라질 거란 분석도 여기에 힘을 더하는 지점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야기'는 오는 11일 오후부터 이동속도가 급속히 빨라져 13일 오전 제주도 서쪽 360킬로미터 부근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이후 14일 9시 경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300킬로미터 지점까지 북상해 우리나라 서해안 대부분 지역에 영향을 미칠 거란 예측도 나왔다.

한편 14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뜻하는 단어다. 기상청은 "태풍 야기의 위치는 유동적일 수 있는 만큼 4~5일 간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주시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익명 2018-08-09 12:34:06

    태풍이 우리나라가 아닌 중국방향으로 꺾여서 다행이지만 중국에 피해가 간다는 사실이 정말 안타깝습니다. 중국에게 별로 피해가 없기를 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