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한서희, "철창行 불사할 것"…女 커뮤니티 칼 들이댄 '공권력' 불편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워마드를 향한 경찰 수사에 불편함을 내비쳤다.

9일 한서희는 SNS를 통해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를 잡아라"라면서 "명예롭게 감옥에 한 번 더 가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전날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발표한 데 다른 반응이다.

특히 한서희는 지난해 마약 흡입 혐의로 재판 받은 바 있어 "나를 잡아가라"라는 발언은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한서희는 최근 검찰에 연행되던 당시 사진을 SNS에 올린 데 이어 재차 자신의 '빨간 줄'을 당당히 드러낸 것. 페미니스트 굿즈를 판매하는 SNS 스타 한서희는 공공연히 자신이 워마드 회원임을 자인해 왔다.

한편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워마드 운영자 A씨는 현재 해외 거주중인 상태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해 입국 즉시 체포한다는 방침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