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조재현 손놀림 막고자 끌어안아" "김기덕, 긴장 풀어준다고"…'미투' 시즌2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 대한 여성들의 '미투' 폭로가 또 전파를 탔다.

지난 7일 MBC 'PD수첩'은 지난 3월 방송된 '거장의 민낯' 편의 뒷이야기 격인 '거장의 민낯, 그후'를 방송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조재현과 김기덕에게 각각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일반인 여성 H와 스태프 A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H는 연예기획사에서 일하는 친구를 통해 참석한 한 드라마 쫑파티에서 조재현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H는 화장실을 갔다가 자신을 따라온 조재현에 의해 위협을 당했다는 것. 특히 H는 "그 분은 이미 바지를 일부 벗었다"면서 "떨어지면 키스를 하거나 옷을 벗기려 해서 일부러 몸을 밀착시키고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김기덕 감독 작품의 분장 스태프였던 A씨는 "김기덕 감독이 스커트 안에 손을 넣어 만지고 배나 가슴을 주무르기도 했다"라며 "신인 배우들의 경우 몸을 풀어주면 긴장이 풀린다고 여겼다"라고도 말했다.

한편 이날 'PD수첩'은 마치 작정이라도 한 듯 성 추문에 휩싸인 조재현·김기덕에 대한 피해자들의 감정을 크게 부각시켰다. 인터뷰 도중 감정이 복받혀 "잠시만, 죄송해요"라며 촬영을 중단시킨 피해자의 모습을 그대로 노출했고, 벌벌 떨리는 피해자의 손을 클로즈업하기도 했다. 배경음악 역시 적극적으로 사용됐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