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정책
암호화폐로 배달 수수료 결제한다...글로스퍼, 셔틀 딜리버리와 MOU

글로스퍼의 자체 암호화폐 하이콘을 사용하는 배달 서비스가 탄생할 전망이다. 

블록체인 기업 글로스퍼는 국내 음식 배달회사인 ‘셔틀 딜리버리(Shuttle Delivery)’와 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셔틀 딜리버리는 음식 주문하는 웹 사이트 및 어플리케이션에서 글로스퍼의 자체 암호화폐 하이콘(HYCON)을 사용하기로 했다.

셔틀 딜리버리(Shuttle Delivery)는 이태원, 해방촌, 경리단 등의 서울 최고의 맛집을 배달하여 고객이 집과 사무실 또는 기타 장소까지 배달해 주는 서비스로, 주문은 한국어와 영어로 제공되며 배달 수수료는 각각 다르다.

제이슨 프렌치 글로스퍼 마케팅부 이사(왼쪽)와 제이슨 부트 셔틀 딜리버리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글로스퍼 제공>

제이슨 프렌치(Jason French) 글로스퍼 마케팅부 이사는 "셔틀 배달은 제가 서울에서의 생활을 즐기는 이유 중의 하나”라며 “다양한 맛집의 먹거리를 주문할 수 있는 편리함은 특색 있는 볼거리 이기도 하다. 셔틀 서비스가 하이콘(HYCON)을 지불 수단으로 추가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제이슨 부트(Jason Boutte) 셔틀 딜리버리(Shuttle Delivery) 대표는 "우리는 암호화폐가 가져올 미래에 대해 신뢰하고 있다”며 “글로스퍼와 제휴를 통해 하이콘 서비스를 결제 수단으로 통합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