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연중 최고치 달성한 기름값, 가장 낮은 지역과 차이는?
(사진=SBS 화면 캡처)

국내 휘발유와 경유, 등유 등이 연중 최고치에 도달한 가운데, 가격이 가장 높고 낮은 지역 간 차이는 얼마로 나타났을까.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역별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평균 1.2원 올라 1696.7원을 기록했다. 그런가 하면 대구는 0.4원 올라 1587.1원으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7월 셋째 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7원 오른 1611.6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2월 넷째 주(1620.0원) 이후 가장 높은 가격. 최근 3년간 최저점이었던 2016년 3월 둘째 주(1340.4원)와 비교하면 20.2%나 오른 셈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8원 오른 1412.6원에 달하면서 역시 2014년 12월 넷째 주(1431.3원) 이후 최고치를 달성했다. 실내 등유도 1.6원 상승한 942.7원으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즉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데서 더 나아가 3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