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물려받은 자산 잘 운영해 영속적으로 꿈 펼쳐나가도록 할 것"
상태바
하현회 LGU+ 부회장 "물려받은 자산 잘 운영해 영속적으로 꿈 펼쳐나가도록 할 것"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 부회장, 취임 후 첫 소감 발표

"물려받은 자산 잘 운영해 임직원들이 영속적으로 꿈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취임 후 첫 소감을 전했다.

하 부회장은 18일 오전 용산사옥에서 열린 2분기 성과 공유회에서 “그 동안 LG유플러스 지켜봐 왔는데, 지난 몇 년간 변화를 만들어내고자 하는 모습이 좋았다”며 “물려받은 자산을 잘 운영해서 임직원들이 이 회사에서 영속적으로 꿈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취임 후 첫 소감을 전했다. 사진은 성과 공유회에서 하 부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이어 “업무방식의 변화를 통해 사업을 멋지게 키워내야 한다는 목표로 LG유플러스를 더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업무혁신을 통해 사업성과를 달성하자고 주문했다.

또 “앞으로 생각보다는 행동으로 더 많이 움직여야 한다. 그 행동은 저 혼자가 아니라 여러분과 같이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현장 중심 경영철학도 강조했다.

덧붙여 직원들과 눈높이 경영을 하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하 부회장은 “여기 와서 보니 평소 시도해보고 싶었던 조직문화 프로그램 다양하다. 저도 적극 동참해 여러분과 눈높이 맞춰가겠다. 활기 넘치고 비전 실현될 수 있는 LG유플러스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할 여정이 굉장히 설렌다”며 “영광스런 일들을 여러분과 같이 한다는 점에서 CEO로서는 엄청난 책임감 느끼며 책임 완수할 수 있도록 같이 나가자”고 소감을 맺었다.

한편 하 부회장은 오늘부터 주요 경영진들과 차례로 미팅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구상에 나선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