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 공기업 최초 서아프리카 엔지니어 대상 ESS 해외 교육과정 개설
상태바
한전, 에너지 공기업 최초 서아프리카 엔지니어 대상 ESS 해외 교육과정 개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1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이 에너지 공기업 최초로 서아프리카 엔지니어 대상 ESS 분야 해외 교육 과정을 개설했다. 

한국전력은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가나, 나이지리아, 코트디브아르, 토고 등 서아프리카 전력공동체 소속 12개국 총 16명의 전력회사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ESS(에너지 저장 장치) 분야 해외 교육과정을 에너지 공기업 최초로 개설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세계은행(WB)과 손을 잡고 신재생에너지 및 ESS분야의 잠재력을 보유한 서아프리카 국가를 대상으로 지난 5개월간 과정개발, 과목별 전문 강사섭외 및 교육생 홍보·유치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끝에 본 교육과정을 추진하게 됐다. 

입교식 후 기념촬영 <한국전력 제공>

해당 교육과정을 통해 한전은 ESS 국내 프로젝트 적용현황 및 신재생에너지와 ESS 패키지 해외사업 현황 등을 소개하는 한편,  PMS, PCS, BMS 등 주요 운영시스템에 대한 실무교육을 병행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실계통에 적용된 ESS 설비 및 765kV 변전소 등을 차례로 견학하여 에너지 신기술 분야 핵심 기술 및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교육에 참여한 교육생들도 한전의 에너지 신기술을 습득하고 이를 통해 자국의 전력산업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본 교육에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전은 신기후체제 및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에너지시장 환경속에서 미래 먹거리 창출과 에너지 신사업을 선도하기 위하여 ESS 분야 등 에너지 신기술 개발 및 상용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더 나아가 세계를 무대로 에너지 신사업을 확대하고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서아프리카 ESS 교육과정』을 통해 세계 각국 전력회사를 대상으로 한전의 에너지 분야 최신기술들을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본 교육과정을 통해 구축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글로벌 에너지 신사업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전은 “이번에 시행되는 ESS분야 다개국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매년 이와 같은 에너지 신사업 전문 교육과정을 정기적으로 시행하며 점진적으로 한전의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에너지 분야 글로벌 유틸리티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이어나갈 의지를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