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워마드 성체 훼손, 성토 나선 주교회…"사회악, 法처벌 이뤄져야"
(사진=워마드)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을 두고 천주교계가 성토 여론에 동참했다.

지난 11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주교회의는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자는 물론 종교적 가치를 소중히 생각해 온 여타 종교인들에게도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믿고 말고를 떠나 종교인에게 소중한 것을 공개적으로 모독하는 행위는 묵과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특히 주교회의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해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받을 것"이라고 정면 공격했다. 더불어 "보편적 상식과 공동 선에 반하는 사회악은 법적 처벌도 받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앞서 지난 10일 강경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는 천주교에서 신성시하는 성체 훼손 사진이 게재돼 논란에 불을 지폈다. 게시자는 "천주교가 여성을 억압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낙서를 하고 불에 타 훼손된 성체 사진을 올렸다. 이후 워마드의 도 넘은 행위와 성체 훼손의 의미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