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태풍 '마리아' 日 오키나와 덮칠 듯…"10일 영향권, 50m/s 육박 초강풍"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태풍 '마리아'가 일본 오키나와를 덮칠 전망이다.

오늘(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현재 태풍 '마리아'는 괌 북서쪽 약 1330킬로미터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마리아'의 예상경로 상 우리나라에 영향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는 상황. 다만 일본 오키나와 섬을 덮칠 거란 분석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태풍 '마리아' 는 오는 10일 중 오키나와 남쪽 최단거리를 지나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시점 태풍 '마리아'의 강도가 '매우 강'에서 '강' 사이를 기록한 전망이다. 적지 않은 강풍 피해가 우려되는 이유다.

한편 태풍 '마리아' 는 오늘부터 내일까지 강한 기세를 이어갈 거란 분석이 우세하다. 오늘(9일) 3시 기준 최대풍속은 초속 50미터이며 11일 새벽까지 초속 40~50미터로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오키나와 및 대만으로의 여행에도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