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손태승 우리은행장, 전국 현장을 돌며 직원 화합 이끌어전국 4,500km을 달려 46개 모든 영업본부를 직접 방문해 현장 직원들과 소통

우리은행은 손태승 은행장이 지난 5일 호남지역 현장 직원들과 ‘소통과 화합을 위한 우리 투게더 톡’ 행사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손 행장은 취임 이후전 직원의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며, 지난 3월부터 전국 4,500km을 이동하며 46개 모든 영업본부를 직접 방문해 약 1000여 명의 직원들을 만났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지난 5일 호남지역 현장 직원들과 ‘소통과 화합을 위한 우리 투게더 톡’ 행사를 가졌다. ‘우리 투게더 톡’행사 종료 후 손태승 은행장(사진 앞줄 왼쪽 여섯번째)이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 투게더 톡’ 행사에서 청취한 직원들 요청을 바탕으로 ‘우리 투게더 단체상’과 숨은 일꾼에 대한 시상을 마련해 직원 화합을 격려했다. 

또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혁신벤처기업을 지원하자는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고객참여형 오픈심사제’를 도입했다. ‘고객참여형 오픈심사제’는 기업고객과 지점장이 여신심사 과정에 직접 참여해 기술력과 사업성을 설명할 수 있는 제도다.

‘우리 투게더 톡’ 행사 이외에도 손 행장은 지난해 12월 취임 후 △영업 현장에서 종무식, △현장 직원들과 공감동행, △영업현장 1일 지점장, △신입행원 ‘은행장 집무실 초대’, △본점 청원 경찰, 환경 미화원 등 숨은 공로자 초청 오찬, △본부부서 팀장 초청 오찬 등 다양한 행사로 직원들과 소통하고 직원들의 화합을 이끌고 있다.

손태승 은행장은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그 어느때 보다 직원들의 단합된 힘이 필요하다”며, “직원들과의 소통 행사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이며, 영업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은행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