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정책
자체 코인·실물 카드 갖춘 암호화폐 거래소 등장

자체 코인과 실물 카드를 보유한 암호화폐 거래소가 등장한다. 

블록체인 핀테크 전문기업 뱅코는 ‘퍼플카드’와 ‘뱅코인’으로 차별화된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을 오픈한다고 5일 밝혔다.

‘퍼플카드’는 NFC를 지원하며 IC칩을 내장한 카드형 하드웨어 콜드월렛으로, 암호화폐를 인증 받은 CC Eal 5+ 및 kCMVP 전용보안칩 SE 안에 안전하게 보관하고 칩 내에서 서명을 할 수 있는 카드이다. 특히 카드 분실 및 침해 시 복구 시트(Recovery Sheet)를 통하지 않고도 안전하게 지갑을 복구할 수 있는 높은 안정성과 편리성을 제공한다.

뱅코의 퍼플카드 이미지 <뱅코 제공>

또한 ‘뱅코인’은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의 전용 토큰으로, ERC-20을 기반으로 하며 뱅코가 서비스 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에서 암호화폐 매매, 거래수수료 할인과 같은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신규 코인 상장 투표 및 뱅코인을 통해 ICO에 참여할 수도 있다. 아울러, ‘뱅코인’을 보유하기만 해도 1년에 4차례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의 수익금을 배당 받을 수 있다.

‘퍼플카드’와 ‘뱅코인’은 지난달 21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Bit!Forum 2018 서머’에서 처음 소개돼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강대구 뱅코 부사장 겸 CTO는 “퍼플카드로 암호화폐의 실물경제 진입 장벽을 허물어 나갈 것”이라며 “전국의 ATM 기계에서 퍼플카드로 암호화폐를 현금으로 인출하고, 병원, 학원, 마트 등에서 신용카드처럼 사용하게 될 것”이고 설명했다. 또한, “자체 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거래소는 많지 않기 때문에 이용자들은 ‘뱅코인’을 통해 차별화된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핀테크 전문기업 뱅코는 블록체인 원천기술인 ‘뱅코체인’을 개발해 다양한 산업에 적용하고 있으며, 해킹에 안전하고 대용량 트래픽에 대응하는 거래소 ‘보라빛’을 오픈할 계획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