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지니'로 가장 많이 주문한 배달 음식은 '치킨'
상태바
'기가지니'로 가장 많이 주문한 배달 음식은 '치킨'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6.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에 기가지니를 통해 가장 많이 시킨 음식은 치킨으로 나타났다. 

KT CS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중 기가지니를 통해 문의된 배달음식 순위를 27일 발표했다. 통계는 기가지니에 배달음식 전문점 정보를 제공하는 생활밀착형앱 ‘콕콕114’의 DB를 통해 분석됐다.

1위는 치킨으로 전체 배달음식 문의량 중 45.3%를 차지했다. 2위는 중국집(26.4%)이었으며, 3위 피자(16.2%), 4위 족발/보쌈(6.5%), 5위 한식/분식(4.6%)이 뒤를 이었다.

월별 문의 비중은 1월이 19.5%로 가장 높았으며, 5월(18.2%), 2월(17.3%), 4월(16.7%), 3월(15.9%) 순이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9%로 배달음식 문의량이 가장 많았다. 이어 목(14.3%), 금(14.1%), 일(13.7%), 수(13.4%), 화(13.1%), 월(12.4%) 순으로 문의량이 많았다.

kt cs가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니지'를 통해 가장 많이 주문한 배달음식을 공개했다. <kt cs 제공>

한편, 기가지니를 통해 배달음식을 주문하는 방법은 ‘지니야~ 치킨 시켜줘~’, ‘지니야~자장면 시켜줘~’, ‘지니야~피자 시켜줘~’ 등과 같이 기가지니에게 음성으로 먹고 싶은 메뉴를 말하면 된다.

김병기 KT CS 114플랫폼사업본부장은 “고객들이 음식배달에도 편리함을 추구하면서 기가지니를 통한 배달문의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라며 “AI 단말기 보급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향후 몇 년 내에 음성명령만으로 모든 생활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콕콕114는 기가지니에 배달음식 전문점 정보와 함께, 병원/약국, 대형마트, A/S센터, 동물병원, TV방영맛집 등의 생활정보를 작년 1월부터 제공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