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 연구진, 사람의 생각을 읽을 줄 아는 보조 로봇 개발
상태바
MIT 연구진, 사람의 생각을 읽을 줄 아는 보조 로봇 개발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6.21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 courtesy: MIT CSAIL

사람의 생각과 손동작 만으로도 조정할 수 있는 보조 로봇이 MIT대학 공학자들에 의해 개발되었다고 오늘 MIT대 컴퓨터 과학 인공지능 연구소(MIT CSAIL)이 발표했다.

백스터(Baxter)라 이름된 이 휴모노이드 로봇은 인간의 뇌파를 실시간 감지하고 주인이 어떤 감정상태인지 알아차릴 수 있다. 또 주인이 손 제스쳐로 지시를 하면 일을 수행할 수 있으며, 실수를 저질렀을 경우 주인에게 어떻게 하면 좋을지 도움을 청할 줄도 안다.

연구진은 백스터의 인공지능 시스템 향상 작업과 반복 훈련 끝에 판단력 적중율을 70-97%까지 개선시켰다고 말한다.

사람의 마음과 동작을 읽을 줄 아는 백스터 보조 로봇은 인간 두뇌 활동을 감지하는 뇌파전위기록술(electroencephalography, 줄여서 EGG)과 근전도기록법(electromyography, 줄여서 EMG)를 결합한 바이오센싱 기술의 결실체다.

이 로봇 시스템은 리싱크 로보틱스(Rethink Robotics) 사가 개발했다. 

연구팀은 백스터 보조 로봇이 노인 환자 간병, 언어장애자, 거동이 불편한 신체장애자를 위한 생활 보조 도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