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중국 본토 상장 연기하기로 결정
상태바
샤오미, 중국 본토 상장 연기하기로 결정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6.19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Xiaomi)가 임박해 있는 홍콩 IPO를 앞두고 중국에서의 기억공개를 차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오늘 보도했다. 이같은 결정은 샤오미 사의 웨이보 쇼셜네트워크 사이트를 통해서 발표되었다.

본래 샤오미는 이 달 중 IPO에 착수할 계획이었다. 100억 달러 가량의 신규투자액을 확보하고 기업 밸류에이션은 1억 달러에 이르며 2014년 뉴욕에서 상장한 알리바바 이후 사상 최대 규모의 상장이 될 것이란 기대감으로 차 있었다.

샤오미 측은 결정에 대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으나 로이터 통신은 중국예탁증권 가치액 설정과 관련 샤오미 측과 규제 당국 사이의 이견이 좁혀지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짐작한다.

이는 중국 내 유망한 테크 업체들을 발구하고 중국거래증권소에 예탁증권(CDR)을 발행해야 하는 식으로 막대한 약 1조 억 달러의 자금 창출을 기대하고 있던 중국 정부의 경제 계획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 이번 샤오미의 상장 계획이 일단 무산되었다 하더라도 바이두 등 업계 경쟁업체들에게 기회가 대신 주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샤오미는 올해 스마트폰 사업 8주년을 기념하며 최근 Mi 8 플래그십 디바이스를 출시했으나 애플 아이폰 X과 판 밖은듯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으며 타사 디자인을 ‘베끼는’ 회사라는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