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화요일’ 그린 튜즈데이 아시나요?
상태바
‘녹색 화요일’ 그린 튜즈데이 아시나요?
  • 편집부
  • 승인 2012.11.2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7일은 그린 튜즈데이…‘요일 마케팅’ 러시

‘블랙 프라이데이’에 이어 ‘사이버 먼데이’, 이젠 ‘그린 튜즈데이’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열기를 온라인을 중심으로한 그린 튜즈데이로 이어지는 등 이색적인 ‘요일 마케팅’이 확산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 보도했다.

WSJ는 “친환경온라인기업인 그린딜의 조나 미트로 공동창업주가 11월 27일을 ‘그린 튜즈데이(녹색 화요일)’로 선언하고 매년 이날을 친환경 상품들을 구입하는 날로 하자고 독려한다”고 소개했다.

‘화요일’은 마케팅에 처음 활용된 요일이 아니다. 백화점체인 시어스가 지난 11월 20일 화요일을 ‘터키 튜즈데이’로 지정해 칠면조 고기 판촉에 나선 바 있기 때문이다.

일반에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스몰비즈니스 새터데이(소기업 토요일)’도 있다, 한 기업주는 추수감사절이후 돌아오는 일요일을 ‘소파 선데이(소파 일요일)’ 로 지정하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휴일을 맞아 편하게 앉아 아이패드로 온라인쇼핑을 하는 것이다.

쇼핑광풍에 반발하는 움직임도 있다. 캐나다의 시민운동그룹 ‘애드버스터스’는 블랙 프라이데이(11월 23일)와 24일 토요일을 ‘바이 낫띵 데이(Buy Nothing Day)’로 선포, 소매 유통체인의 판촉에 놀아나지말고 일체의 쇼핑을 거부하자는 캠페인을 벌였다.

이 단체는 27일 화요일을 ‘기빙 튜즈데이(베푸는 화요일)’로 하여 미국인들이 자선단체에 기부하는 활동을 펼쳐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그린 튜즈데이 등 각각의 요일 마케팅은 블랙 프라이데이의 열기에 가리는 등 시기가 좋지 않은 게 사실이다. 후발주자들은 대부분 추수감사절의 쇼핑열기에 대한 반발에서 비롯된 것이다.

올해는 특히 블랙 프라이데이가 전날인 추수감사절 밤으로 당겨져 ‘블랙 써즈데이’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한 비난여론이 거셌다. 마켓워치닷컴에 따르면 타겟은 추수감사절 저녁 9시에, 월마트와 시어스, 토이즈알러스는 8시에 문을 열어 수만명의 네티즌들이 이를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앨티미터그룹의 레베카 립 애널리스트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받고 싶은 선물 목록을 올리는 ‘블루 먼데이’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 소셜미디어네트워크가 푸른색의 디자인을 채택한데서 힌트를 얻은 것이다.

또 ‘그레이 써즈데이(회색 목요일)’엔 마음에 들지 않는 선물을 다른 사람에게 전해주는 날로 하자는 제안도 했다. 브랜드 전문가인 롭 프랭클은 ‘롱 사이즈(Wrong-Size) 웬즈데이(잘못된 사이즈 수요일)’엔 치수가 맞지 않는 옷들을 반납하자면서 “아마도 이날은 업체들이 가장 두려운 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편집부  gnomics@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