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CVID' 말고 'CD'…카드 남겨둔 北, "실리 챙기고 신뢰 남겼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CVID'에 대한 절반의 합의를 도출했다. 네 알파벳 스펠링 중 'V'와 'I'가 빠졌다.

오늘(12일)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대신 CD(완전한 비핵화)란 합의 결과가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양국 정상의 합의사항은 북한으로서는 실리를 챙기면서도 신뢰를 얻기 위한 최선의 선택으로 보인다. 미국 등 국제 사회와 경제 협력을 도모하는 김 위원장의 행보로 볼때 CVID는 자칫 벌거벗겨질 수 있는 위험요소가 될 수 있기 때문. 미국을 믿고 모든 패를 전부 내보였다가 주도권을 완전히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을 것으로 여겨지는 지점이다.

한편 CVID 대신 CD로 합의가 마무리된 것에 대한 미국의 평가는 엇갈리는 모양새다. AFP 통신은 " CVID가 언급되지 않았다는 건 모호한 약속을 반복한 수준"이라고 평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과정을 신속히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