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th 해외는
베트남 최대 기업, 스마트폰 사업에 뛰어든다.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6.12 15:27
  • 댓글 0

베트남 최대의 대기업 인 빈그룹  JSC(Vingroup JSC)는 소규모 경쟁 업체들이 삼성과 애플 폰의 인기가 시들해진 동남아 국가권 내에서의 성공을 목표로 스마트 폰 제조 및 판매에 첫 발을 내디딜 것이라고 6월 12일 로이터스 통신이 보도했다.

빈그룹 측은 오늘 6월 12일 화요일 빈스마트(VinSmart Co.)를 설립하고 베트남화 3조 동(미화 1억 3천 1백 5십4만 달러) 규모의 자본금을 확보・등록했다고 밝혔다. 생산된 스마트폰 제품들은 브이스마트(Vsmart)로 브랜딩되어 판매 될 예정이다.

빈스마트社는 또 인공지능 연구를 수행하기 위하여 항구 도시인 하이퐁에 연구소를 건설할 계획이며 이미 기술 및 생산 설비 인수를 위한 고문단들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를 추진중에 있다고 발표했다.

현재 9천 3백 만의 인구의 베트남은 현재 삼성 전자 소유 최대 규모 삼성 스마트폰 생산기지다. 빈그룹은 부동산, 교육, 의료, 관광, 엔터테인먼트, 리테일, 농업, 자동차 제조 부문에 걸친 광범위한 사업 기반을 두고 있는 베트남의 최대 기업이다.

올 2018년 5월 베트남을 포함한 해외 시장에 출시되기 시작한 삼성 갤럭시 S9과 S9+ 모델 '썬라이즈 골드' 색상 폰. 베트남에는 현재 삼성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삼성전자의 최대생산 공장이 있다. Courtesy: Samsung Newsroom.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