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한양 첫 내부출신 대표이사 선임...신임 대표에 채정섭 경영기획실장
채정섭 한양 신임 대표이사 사장. <한양 제공>

건설업체 한양은 1일 이사회를 열고 채정섭(53) 경영기획실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보성건설이 2003년 한양을 인수한 이후 내부 출신이 한양 대표 자리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채정섭 대표는 전남대 경영대학 출신으로, 1992년 한양의 모그룹인 보성건설에 입사, 2003년부터 한양 전략사업본부, 개발사업본부 본부장, 경영기획실장 등을 역임한 보성그룹 성장의 산증인이다.

한양은 내부 출신의 사장 발탁으로 건축, 주택, 인프라 등 기존 주요 사업군의 내실을 기하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양 관계자는 "채 대표는 사업기획과 관리 역량을 강화해 재무 건전성을 높일 적임자"라며 "영암·해남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솔라시도), 청라국제금융단지 프로젝트, LNG 허브 프로젝트 등 한양이 수행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안정적으로 수행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임 원일우 사장은 지난달 말 사의를 표명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