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이서원 성추행 ‘역대급’, 그간 문제됐던 다른 연예인 수순 ‘군대행’ 후 복귀… 통할까?
이서원(사진=이서원 SNS)
이서원이 이번 성범죄 사건으로 앞으로 어떤 수순을 밟을 것인지 대중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음악방송 MC이자 배우인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겁박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서원의 이러한 불미스러운 행각은 역대급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여론 사이에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건 발생이 지난달이었다는 점과 성추행을 한 것에 더해 흉기를 사용해 상대 여성을 협박했다는 점 그리고 입건된 후에도 반성하지 않고 경찰서에서 욕설과 난동을 부렸다는 점 등에서 여론은 조심스럽게 과연 신인인 이서원의 재기가 가능할까라는 반문을 내놓고 있다.
 
이에 일부 여론은 이서원도 지금까지 많은 연예인들이 사고를 일으키고 그 수습으로 군대에 간 것처럼 결국 군대 갔다 복귀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여론은 지난 2016년 방송됐던 ‘구르미 그린 달빛’에 애초에 이서원이 캐스팅 되어 대본 리딩과 초반 촬영을 했으나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하차했던 것에 여러 가지 추측을 내놓고 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