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양예원 고백, ‘핫’ 클릭 ‘출사 유출사진’ 마치 작품품평회 하듯 즐기는 행태… 소름
양예원(사진=양예원SNS)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담은 글을 공개해 세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인기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입었다는 현장은 소위 ‘누드출사’라는 것으로 비공개 사진 동호회나 카페 등 현재 많은 곳에서 비밀리에 진행 된다고 알려졌다.
 
양예원의 피해 고백에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출사현장에서 찍은 사진이 유출돼 각종 성인 사이트에서 ‘누드출사 유출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인기리에 많은 사람들이 감상을 하고 평가를 해왔다는 글들이 쏟아졌다.
 
또한, 그런 류의 사진들을 찾아본 적 있는 일부 유저들은 양예원의 눈물로 고백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접하고 지금까지 아무생각 없이 누드출사 사진을 즐기며 품평처럼 평가해왔던 것들이 범죄를 눈감아주는 비도덕적이고 비정상적인 행동이었음을 몰랐다는 눈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출사를 본 한 사람으로서의 참회’라는 글도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익명의 그는 “죄송합니다. 적극적으로 찾아본 사람이라서 더욱 그렇습니다... 소위 출사라는 전문용어에 가려 그것 역시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멀리 한 것이 문제였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참회의 글을 적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