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북한, ‘트집잡기’로 태도 돌변에 북미정상회담도 남북고위급회담 휘청
북한,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과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사진=방송화면 캡쳐)
북한이 돌연 북미정상회담을 다시 생각하겠다고 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하겠다고 알렸다.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오랜만에 지속되던 평화스런 분위기 깨며 갑작스런 돌발 선언을 한 것에 북한은 태영호 전 북한 공사를 지목했다.
 
북한 외교관이었던 태영호 전 공사는 2015년 김정은 위원장의 친형인 김정철이 에릭 클립턴이 공연하는 런던을 찾았을 때 시종일관 동행했던 북한 지도층 최 측근이었던 인물이다. 그는 2016년 영국 주재 공사로 근무하던 중 망명해왔다.
 
최근 태영호 전 공사가 언론에 발언한 내용의 요지는 북한을 믿지 말라는 당부였다. 
 
마찬가지로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에 여론은 “atom**** 벌써 저렇게 나오는걸 보니 역시 믿을 수 없는 북한, 저러다 경제재제 계속되면 국지전 도발하고 핵위협하고, 변치않네” “tak1**** 또 시작이네” “jkh3**** 북한 하는 것 봐라. 얘네는 쉽게 믿으면 안된다”라는 등 지난 시간 북한의 모습들을 비춰 봤을 때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반응이다.
 
역시나 우리 정부나 미국도 그런 북한을 모르지 않는 터, 갑작스런 북한의 비협조적 발언으로 문재인 정부와 북미정상회담을 준비 중에 이었던 트럼프 정부도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여론은 “ulsa**** 역시 북한은 알 수 없다. 그렇다고 다급한 마음에 급하게 할 필요는 없다” “toti**** 북한은 지금 다른 것도 아닌 핵을 포기하겠다는 거다. 대우해주고 존중해 줘야한다. 그게 협상이다”라는 등의 의견들을 내놓고 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