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주택매매 가격 넉달새 하락국면…얼어붙은 서울지역 주택시장
정부당국의 주택담보대출 강화정책과 양도세 중과세율 실행으로 거래절벽이 현실화 돼 전국 주택매매 가격 상승세가 넉 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서울 강남의 아파트 단지 전경.  <녹색경제신문 DB>

정부당국의 주택담보대출 강화정책과 양도세 중과세율 실행으로 거래절벽이 현실화 돼 전국 주택매매 가격 상승세가 넉 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더불어 서울 주택시장 전반에 대한 기대심리가 꺾여 매매와 전세시장이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KB부동산시장리뷰’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주택매매가격은 전월대비 0.17%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월 상승규모(0.25%) 미치지 못하며 올 들어 가장 낮은 오름폭을 보인 수치다.

해당보고서는 부동산 매매전망지수는 4월 기준 87.2를 보여 하락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의 매매전망지수는 95.1로 하락세로 접어들었고 수도권 경우 90.7로 최처지(87.1)에 바짝다가선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가 분석한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3개월 뒤 아파트 매매가격에 대한 부동산 중개업체의 전망을 종합한 것으로, 100 미만은 하락 전망, 100 초과는 상승 전망의 비중이 높다는 뜻이다.

전국 주택 전셋값의 경우 지난 3월 9년 만에 하락 전환한 이후 두 달째 보합세를 보였다.

이 영향으로 전국 아파트의 매매 대비 전셋값 비율은 13개월 연속 하락한 73.4%를 기록했다. 전세 전망지수는 9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4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되면서 3월에 주택 거래가 몰리는 모습이었다. 3월 주택 거래량은 전월보다 33.2% 증가한 9만2천795호에 달했다.

해당보고서는 주택 거래 후 60일 이내 신고할 때까지 시일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4월 주택 거래량도 영향을 비슷한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전근홍 기자  re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