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황하나, 명품예물 받고 “항상 주기만 했는데… 받는 행복이 이런 거”라더니… 왜?
황하나(사진=황하나 SNS)
황하나와 박유천의 갑작스런 결별 소식이 전해졌다.
 
황하나와 박유천의 교제가 알려지게 된 것은 유명 연예들의 공포의 매체 디스패치의 보도 때문이었다. 
 
지난해 4월 디스패치는 황하나와 박유천의 해외 명품 매장 데이트를 포착해 기사화 했다.
 
디스패치는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지난해 식목일에 해외 명품 매장을 찾은 황하나와 박유천의의 교제를 알렸다. 이어 “D샴에서 예물을 보고 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디스패치 보도가 있던 날 박유천 소속사 측은 공식 자료를 통해 “박유천이 올 가을 일반인 여성과 결혼을 약속했다”고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일반인인 박유천의 연인은 황하나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밝혀져 큰 화제가 됐다.
 
당시 황하나는 자신의 블로그에 웨딩드레스 사진을 올리기도 했고 화이트 데이 선물도 자랑하며 “항상 주기만 했는데 내가 받다니... 받는 행복이 이런 느낌이구나”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 둘의 결혼은 예정과는 다르게 미루어 진 상황에서 복수 매체들은 둘의 결별 이유는 계속 미뤄진 결혼으로 소원해진 관계라고 말하고 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