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전종서 파격 노출 감행, 김혜수·박보영 베테랑 여배우들에게 노출 신이란?
전종서(사진=영화 '버닝' 스틸 이미지)
전종서가 베테랑 여배우도 걱정부터 하는 노출 신을 당차게 촬영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15일 배우 전종서가 영화 ‘버닝’으로 칸 국제영화제로 향했다.
 
전종서의 ‘버닝’ 출연은 배우 캐스팅 때부터 수위 높은 노출 신으로 화제가 됐다.
 
전종서는 신인배우인 만큼 ‘버닝’의 노출 신에 당찬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을 놀라게 했다.
 
여배우에게 노출 신이란 쉬운 것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베테랑 배우 김혜수는 SBS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아무래도 많이 긴장한다. 노출 신을 찍기 전엔 밥도 안 먹는다”라며 고충을 토로한바 있다. 또 김혜수는 “여배우의 노출에 지나치게 관심이 집중되어 배우를 폄하하거나 개인의 사고방식을 오해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배우 박보영은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리포터 박슬기의 “만일 정말 좋은 작품인데 노출이 있다면 어떻게 하겠냐”라는 질문에 “아직 자신 없다”라며 “사람들이 내 몸을 아직 안 궁금해 한다. 나는 알고 있다”라고 단호하면서도 센스있는 대답을 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