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환 LG전자 부사장 "BTS 닮고 싶은 마음 커 G7 모델로 선정했다"
상태바
황정환 LG전자 부사장 "BTS 닮고 싶은 마음 커 G7 모델로 선정했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5.0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TS가 진정성으로 팬들에게 사랑받듯이 고객들의 신뢰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
3일 LG G7 씽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황정환 부사장 <LG전자 제공>

황정환 LG전자 부사장이 "그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LG전자의 MC사업본부 스마트폰이 방탄소년단(BTS)을 닮고 싶은 마음이 커 모델로 선정하게 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 부사장은 3일 서울 용산역 컨벤션홀에서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 공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황 부사장은 "G7 씽큐와 BTS가 닮아서 모델로 선택한 것은 아니다"라며 "솔직한 마음은 우리가 BTS를 닮고 싶다"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의 메인 모델로 BTS를 선택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글로벌 인기 아이돌로 활발히 활동중인 BTS가 LG전자 스마트폰 이미지 제고에 보탬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다. 

황 부사장은 "BTS를 메인 모델로 선정하는 것은 작년부터 추진했다"며 "그간 마케팅서 취약했던 부분은 젊고 영한 고객에 호소가 덜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나하나 진정성있게 고객에게 다가가고 개선된 제품을 내놓게 된다면 언젠가는 BTS가 팬들로부터 인정받았듯 저희도 모바일 사업이 인정받는 날이 오지 않나 하는 점이 강렬하게 작용했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BTS를 활용하는 방안은 회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