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정유경 사장, 신세계인터 최대주주 등극…부친 지분 150만주 증여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최대 주주가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150만주(21.01%)를 신세계백화점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증여 대상 지분은 24일 종가 기준 19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번 증여로 정 명예회장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은 21.68%에서 0.68%로, 정 총괄사장은 0.43%에서 21.44%로 변동됐다. 1대 주주인 ㈜신세계(45.76%)에 이어 2대 주주다.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 지분도 9.83% 갖고 있다.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이번 조치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와 스타필드를, 정유경 총괄사장은 백화점과 면세점, 패션 부문을 맡는 분리경영 구도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증여에 대해 신세계측은 정 총괄사장의 취임 3년차를 맞아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진행돼 개인 최대 주주에 등극하게 됐고 증여세는 적법한 절차에 맞게 개인이 납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증여에 따른 납세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계획”이라며 “증여세 규모는 세법에 따라 정해져 규모나 개인적인 납부 방법에 대해서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 명예회장은 2006년 신세계 주식 147만4571주 전량을 정용진, 정유경 남매에게 증여했다. 두 사람이 받은 주식의 시가총액은 6872억 원 규모였으며 납부한 증여세는 3400억 원에 달했다.

이종화 기자  macgufin@empas.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