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김경수 향했던 金 '스팸문자'…경찰 "댓글 활동 알지도 못한 듯"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둘러싼 댓글조작 의혹에 경찰이 수사 상황을 밝혔다.

오늘(16일)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기자들에게 "김모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활동사항을 문자로 보낸 건 맞다"면서도 "이것이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걸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여기에 "일방적으로 전송한 것이 대부분이며 김경수 의원은 문자를 확인하지도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의 이같은 발표는 김경수 의원을 향한 댓글공작 연관설과 엇갈리는 지점이다. 경찰은 "김경수 의원이 의례적 감사 인사를 한 적은 있지만 그 밖에 구체적 대화는 없었다"면서 "김씨가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을 김경수 의원에게 언급하지도 않았고, 김 의원 역시 이를 알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김모씨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김경수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전송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자신이 문 대통령 관련 기사에 우호적인 댓글을 다는 등 이른바 '작업'을 해온 사실을 지속적으로 알려 왔다는 후문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