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조현민 '갑질' 이유, "그만큼 광고에 애착 커서"…사과 무색케 한 변명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갑질 파문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석연찮은 사과 표명 역시 비판의 여지를 남겼다.

조현민 전무가 지난 15일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 의사를 밝혔다. 그는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제가 업무에 대한 열정에 집중하다 보니 언행과 행동을 자제 못 했다"라면서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 법적 책임과 비난도 달게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갑질'에 대한 조현민 전무의 이같은 입장 발표는 진정성 논란을 야기하는 모양새다. 덮어두고 사과해도 모자를 판에 '일에 대한 열정' 운운한 발언은 책임 회피로 들릴 수 있어서다. 앞서 있었던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섰다"는 발언 역시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조현민 전무가 자신의 '갑질'을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 '비난'이라고 표현한 점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비난을 달게 받을 것"이란 그의 말은 마치 세간의 비판을 '근거 없는 인신공격'으로 평가절하하는 것으로 들리기 때문이다.

한편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내사에 나선 경찰은 그에 대해 폭행 혐의 적용이 가능한 지 파악중이다. 특히 조 전무가 피해자를 향해 물컵을 던진 것으로 확인되면 특수폭행죄가 적용될 수 있으리란 전망도 나온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