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이승우 SNS 폐쇄…"인스타 말고 실력으로 보여준다" 스무 살의 패기
(사진=이승우 SNS)

헬라스 베로나 소속 축구선수 이승우가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SNS 활동마저 접은 채 본격적으로 축구 실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모양새다.

지난 15일(한국시각) 이탈리 볼로냐의 스타디오 레나토 달라라에서 볼로냐와 베로나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우는 후반 22분 교체 투입돼 경기장을 누비며 활약했다. 이승우는 짧은 시간동안 인상적인 드리블과 강력한 슈팅으로 상대팀의 골문을 위협했다. 골을 성공시키지는 못했지만 단연 돋보이는 활약이었다.

이승우의 이같은 활약은 특히 최근 그가 SNS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과 맞물려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관련해 M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인스타 안하는 게 낫다. 축구로 보여주기 전까지는" "(간디n**)축구선수는 일단 축구를 잘해야. 못하면 SNS는 욕바가지 동네라 탈퇴가 정신건강에 좋음"이라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이승우 소속팀 베로나는 오는 19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사수올로와의 경기가 예정돼 있다. 이승우가 이날 경기에서도 출전해 활약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