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에이핑크 김남주 잘못이 논란 키우고 비난마저 불렀다, 얼굴이 문제가 아니라고?
(사진=에이핑크 SNS)

에이핑크 김남주를 둘러싼 말들이 끊이지 않는다. 이 가운데 소속사가 내놓은 답은 여론의 실망감을 증폭시켰다. 비난이 쏟아진다.

에이핑크 김남주 성형설이 불거지자 소속사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일축했고 여론은 성형의혹이 아닌 소속사 입장을 거론하며 비판하고 있다. 여론은 "love**** 살다살다 이런 소속사 입장은 처음본다" "azur**** 소속사가 이렇게 답하면 어떡하나요?" "phj8**** 안하면 안했지 드릴말씀이 없다?!" "crym**** 성형하는 걸 머라하는건 아닌데 죄지은것도 아니고 했으면 했다하지 뻔히 표나는데" 라는 등 반응을 보인다.

무엇보다 최근 성형의혹에 휩싸인 스타들을 언급하며 현명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이어진다. 그 말대로다. 요즘 성형의혹에 대한 대응을 보면 에이핑크 김남주 소속사의 대응은 무척 이례적이다. 수많은 여자 스타들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하거나 아예 쿨하게 성형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

최근 화제가 된 문가비는 "많이 한 줄 아시는데 눈만 했다"고 성형 부위를 짚었다. 그런가 하면 이지아는 방송서 "자연미인이냐"는 질문을 받고 "(보형물을)넣었다가 뺐다"면서 "날렵하고 높은 코를 갖고 싶었다. 염증 때문에 제거했다"고 굳이 하지 않아도 됐을 경험담까지 고백했다.

억울해서 직접 나서는 경우도 부지기수. 국내 최고 미녀라는 수식어를 얻은 김희선은 성형의혹에 휩싸이자 쿨하게 답했다. 코에 난 점으로 의혹을 받았을 때 그는 "전혀 아니다. 어릴 때부터 있던 점이다. 만져보면 알겠지만 만든 점에는 털이 나질 않는다"고 답했다. 손예진은 성형의혹에 근황사진을 SNS에 올리는 것으로 의혹을 해결했다. 그런가 하면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안혜경은 잦은 성형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 "많은 사진 중 못 나온 사진이 있어 그런 것 같다. 실제 성형을 했다면 그렇지 않았을 텐데 성형을 안 했기에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고 직접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배우 채수빈도 성형설 의혹에 "성형했다는 댓글을 보면 '하나도 안 고쳤다'고 적는다"면서 적극 해명에 나섰던 터.

요즘 성형 의혹에 스타들은 적극적으로 해명하거나 쿨하게 인정하고 있는 셈이다. 무엇보다 소속사가 아니라 스타 본인이 SNS 등 소통 창구를 통해 입장을 밝힌다. 하지만 에이핑크 김남주와 소속사는 그 어느 쪽도 아니었다. 더욱이 모호한 답으로 오히려 성형설을 부추긴 듯 보인다.

실제 소속사 입장표명에 여론은 "tldk**** 다른분인줄알았어요..죄송.,." "jipa**** 본인이 하고 싶어서, 만족한다면 그러려니 한다. 단지 팬으로썬 안타까울뿐" "smh7**** 헐~~같은 사람 사진임???" "wjst**** 완전.. 다른사람 같긴 하네.." 이라는 등 반응을 내놓고 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