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하청사 직원 폭력 가했나…'주님' 눈치보는 광고계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오늘(12일) 매일경제는 광고업계의 제보를 인용해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고 보도했다. 조현민 전무는 광고 관련 회의 중 해당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며 음료가 담긴 병을 던진 것으로도 알려졌다.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에 대한 이같은 의혹은 대기업 광고대행을 맡는 업계의 어두운 이면으로도 해석된다. 관련해 한 광고업계 종사자는 "영세한 광고대행사의 광고주 눈치보기는 비일비재한 일"이라면서 "우스갯소리로 광고주를 두고 이른바 '주님'이라고 칭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의혹에 해당 대행사가 입을 다물고 있는 것도 이러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사건 당사자인 A업체 대표는 직원의 수모에도 되레 조현민 전무에게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는 후문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