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AI가 음악 추천해 주는 뮤직봇 '로니' 선보여
상태바
멜론, AI가 음악 추천해 주는 뮤직봇 '로니' 선보여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4.1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멜론이 인공지능(AI)에게 노래 추천을 요청할 수 있는 뮤직봇 서비스 '로니'를 선보인다. 

멜론(Melon)은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채팅으로 음악을 검색 및 추천해주는 인공지능(AI) 기반 뮤직봇(Musicbot) ‘로니’를 12일 론칭한다고 밝혔다. 

뮤직봇 ‘로니’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카카오멜론’을 찾아 ‘1:1채팅’을 누르면 만날 수 있다. 로니는 이용자와 채팅으로 기분과 상황에 딱 맞는 곡을 실시간으로 추천한다. 예를 들어, “퇴근길에 들으면 좋은 노래”라고 ‘톡’하면 로니가 “퇴근길로 검색한 선곡이에요.”라며 그에 맞는 음악을 추천한다.

멜론의 뮤직봇 로니 소개 이미지 <멜론 제공>

원하는 음악을 센스 있게 찾아주는 개인별 큐레이션 기능도 갖췄다. “내가 좋아할만한 노래”라고 입력하면 이용자의 멜론 사용 이력을 기반으로 맞춤 선곡을 제안한다. 원하는 음악을 쉽고 빠르게 검색할 수도 있어, “요즘 인기 있는 힙합 들려줘” 혹은 “아이유 최신앨범 들려줘” 등에 정확한 결과를 제시한다.

또한, ‘로니’는 ‘음잘알’(음악에 대해서 잘 아는) 뮤직봇으로 “레드벨벳 멤버 알려줘”, “아이유 별자리 뭐야?”, “에이핑크 손나은 생일은?”처럼 이용자가 궁금해하는 아티스트의 상세정보도 바로 대답해준다.

더불어, '배달와쏭', ‘뮤직타로’, ‘랜덤박스’ 등 심심할 틈 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부가서비스도 갖췄다. '배달와쏭'은 매주 월요일, 목요일 오전에 취향저격 음악을 배달해주고, ‘뮤직타로’는 음악을 접목한 타로 운세를 제공한다. 또한, ‘랜덤박스’를 통해서는 로니가 나를 위해 준비한 운명의 음악을 만날 수 있다.

멜론은 25일까지 챗봇 출시 이벤트 <반가워, 로니!>를 진행한다. 로니와 인사하고 퀴즈를 맞추면 공기청정기, 스마트스피커 등을 선물로 증정하고, 이용권이 없는 참여자에게는 10회 무료감상권을 제공한다. 또한, 카톡 대화방에서 음악을 공유한 뒤 1분 이상 감상하면 100만 이상이 다운로드 한 ‘카카오프렌즈 라이언스페셜 3D 이모티콘’도 받을 수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