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전기 자전거 공유 스타트업 '점프바이크' 인수
상태바
우버, 전기 자전거 공유 스타트업 '점프바이크' 인수
  • 김민주 기자
  • 승인 2018.04.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프바이크 사용자가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다. <점프바이크 공식 사이트 캡처>

차량 공유 업체인 우버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프 바이크'(JUMP bikes)를 인수했다.

우버는 지난 9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점프바이크와 인수·합병(M&A) 절차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인수 가격 등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미국 IT 매체 테크크런치(TechCrunch)는 점프가 약 2억 달러에 인수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점프바이크는 지난해 미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사업을 시작한 벤처기업이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최초로 공유사업을 승인 받아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지난 1월부터 우버와 제휴를 맺고 우버 어플을 이용해 점프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는 ‘우버 바이크’ 서비스를 제공했다. 점프는 우버의 자회사로서 기존 사업을 독립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점프 앱도 당분간 계속 사용 가능하다.

이번 인수를 통해 우버 차량이 갈 수 없는 길을 점프 자전거가 담당할 수 있다. 대중이 우버를 택시 대용으로 인식하는 것을 개선하고 우버의 공유경제 영역을 확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버의 CEO 다라 코스로샤히는 “우버나 자전거, 지하철 등 무엇이든 간에 가장 빠르거나 가장 알맞은 방법을 제공한다는 우버의 목표가 성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주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