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우주 & 사이언스
국내 첫 항공정비 전문업체에 KAI, 공항공사 등 8곳 참여- 최대주주 KAI 외 공항공사, BNK, 국내LCC, 해외 부품사 등 투자확정

우리나라의 첫 항공정비(MRO)전문업체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비롯한 8개 국내외 업체와 기관이 참여하게 됐다.

항공정비(MRO)란 항공기의 안전 운항과 성능 향상 지원을 위한 정비(Maintenance), 수리(Repair), 분해점검(Overhaul)과 성능개량 및 개조 등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김조원 KAI 대표.

KAI, 한국공항공사 등 8개 업체와 기관은 14일(오후 3시) 한국공항공사에서 ‘항공MRO 전문업체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 합의서’ 를 체결하고 항공MRO 신규법인에 대한 각사의 지분구조와 법인설립을 위한 주요 사항에 대해 합의한다.

오늘 체결식에는 항공MRO 전문업체 설립에 참여하는 KAI 김조원 사장, 국토교통부 주현종 항공정책관, 한국공항공사 성일환 사장,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제주 항공 이석주 사장, 이스타항공 최종구 사장, 하이즈항공 하상헌 사장, 에이테크 심영섭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항공MRO 신규법인은 총 자본금 1,350억중 최대주주인 KAI가 65.5%, 한국공항공사가 19.9%로 2대 주주가 되며 나머지는 BNK금융그룹, 미국 부품업체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이 참여했다.

KAI 김조원 사장은 “국내 항공기 운항의 안전성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항공정비(MRO) 사업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오는 7월 항공MRO 전문업체를 설립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인증을 받아 연말부터는 여객기 정비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현재 사천시와 협력하여 KAI 본사(사천) 인근에 MRO 부지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KAI는 LCC(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기체정비로 시작하여 국내 대형항공사, 해외항공사 등으로 정비물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후 엔진정비 등 고부가가치 정비와 부품 국산화를 통해 사업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KAI는 LCC(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민항기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국방개혁 2.0등 정부의 지원이 가시화되면 사업의 조기 안정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항공기 개발·생산·후속지원 기술력과 경험이 경쟁력”이라며 “정비시간(TAT : Turn Around Time)과  비용을 낮춰 해외 MRO 업체들과 경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AI는 우수한 항공정비 인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선진 MRO 업체로의 위탁연수뿐만 아니라 자체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는 항공MRO 전문업체가 없어 연간 약 1조원 규모의 정비를 해외 항공MRO업체에 의존해 왔으며 LCC들의 안전 문제도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이에 정부는 2015년 외화유출방지, 항공기 운항 안전성 제고, 항공산업 발전 및 인프라 확대,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항공정비(MRO)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해 추진해왔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는 KAI를 정부지원 항공정비(MRO) 사업자로 선정했다.

항공정비 사업계획 평가위원회는 KAI가 항공기 제조사로서 기술력과 시설 등 MRO 사업추진을 위한 기반을 갖췄으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 항공관련 협력업체 집적화 등 입지조건도 우수한 것으로 판단했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