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정책에 IP 엔진 달아 기업 혁신성장ㆍ수출 지원
상태바
산업 정책에 IP 엔진 달아 기업 혁신성장ㆍ수출 지원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3.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업통상자원부-특허청 정책 협의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이 협력하여 중소ㆍ중견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해외 지재권 보호를 강화하는 등 중소ㆍ중견 기업의 혁신 성장ㆍ수출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3.13(화) 오후 5시, 특허청 서울사무소(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이상훈 산업기술정책관(산업부), 김용선 산업재산정책국장(특허청)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특허청 정책 협의회’를 개최하여 중소ㆍ중견기업의 혁신성장ㆍ수출 지원 협력 방안을 논의ㆍ추진키로 하였다.

이번 정책 협의회는 최근의 보호 무역 강화 움직임 등 해외 수출 환경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중소ㆍ중견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산업ㆍ통상 정책과 지식재산 정책 간의 유기적인 연계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개최되었다.

정부 부처간 칸막이를 낮추고, 소통과 협업을 확대하여 적기에 신속한 중소ㆍ중견기업 지원책을 실행하기 위한 체계를 구축한다는 의미도 크다.

양 기관은 이날 협의회를 통해 중소ㆍ중견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 R&D 과제에서 강한 지재권을 확보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기술 R&D 사업과 특허청의 IP-R&D* 사업간 연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나가기로 했다.

연구개발 초기부터 특허정보를 활용하여 최적의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해외기업의 특허기술을 무효·회피하면서 공백기술에 대한 우수특허 선점을 지원한다.

’22년까지 매출 1조 규모의 중견기업 80개를 육성하기 위한 중견기업 비전 2280 전략(2.5 발표)을 실현하기 위해 중견 기업 대상으로 지재권 확보, 지재권 금융 등의 IP 지원책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우리 기업에 유리한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국제표준 공동 대응 체계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국제 표준화 기구(ISO),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등에 제출되는 각 국의 기술 표준 제안서에 대해 표준 뿐 만 아니라, 특허에 대한 분석도 병행하여 우리 기업에 유리한 전략을 세워 공동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중국 등 해외에서 발생하는 지재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한 협력도 진행하기로 하였다.

중소ㆍ중견기업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는 수출 바우처 사업*(’18년 1,900억원)에 특허청의 지재권 분쟁 예방 바우처(’18년 10억원)도 포함하여 지원하는 등 해외 수출 지원 사업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양 기관은 향후에도 분기별로 정례적인 협의회를 개최하여 중소ㆍ중견 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ㆍ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