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서어리 기자, 팩트체크 없었다"…정 전 의원 '일방통보' 카톡 받았나
(사진=정봉주 전 의원 페이스북)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를 직접 겨냥해 비판했다. 이 가운데 서어리 기자와 주고받았다는 카카오톡(이하 '카톡') 메시지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에 따르면 서어리 기자는 보도에 앞서 지난 6일 밤 '미투' 폭로를 언급하며 "내일 오전 기사 나가는데 그 전까지 해명해 주셔야 한다"라고 카톡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이게 무슨 헛소리냐"라며 "사실과 무관한 기사를 쓰면 법적 조치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같은 서어리 기자의 취재 태도에는 적지 않은 비판의 여지가 있다. 제대로 해명할 기회도 주지 않은 채 당황해 하는 정 전 의원의 반응을 그대로 기사화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것. 서어리 기자가 피해자에 비해 가해자 취재를 심도있게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대중의 질타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