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VR AR & 게임
AR 미술관 '트릭아이뮤지엄', 부산영화체험박물관으로 이전 개관

AR(증강현실) 미술관 '트릭아이뮤지엄 부산'이 부산영화체험박물관으로 이전 개관했다. 

트릭아이뮤지엄 부산은 기존 BIFF 거리에서 부산영화체험박물관으로 이전해 정식 개관했다고 9일 밝혔다. 트릭아이뮤지엄은 지난 3월 1일부터 일주일간 부산영화체험박물관에서 시범 운영을 거친 후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 

트릭아이뮤지엄은 지난 2010년 서울지점 개관 이래 부산, 제주, 양평, 싱가폴, 홍콩 등 국내외 6개 지점을 운영해 지난해 기준 누적 관람객 500만명을 돌파한바 있다. 

AR(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사진을 촬영중인 배우 정가은 씨 <트릭아이뮤지엄 제공>

특히 해외 관광객 비중이 높아 그동안 쌓아온 해외마케팅과 영업 등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 그리고 부산영화체험박물관과 함께 부산시를 새로운 관광 도시로 성장시키는데 일조하겠다는 포부이다. 

또한 세계 최초 AR(증강현실) 미술관으로써 AR, VR과 같은 첨단 기술을을 부산시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개관식에서 체결한 '부산 원도심 관광 활성화'를 위한 부산시와의 MOU를 바탕으로 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이전 개관한 트릭아이뮤지엄은 항구 도시라는 부산의 특징을 담은 아쿠아존, 유명 명화를 패러디해 유쾌하게 재해석한 마스터피스존, 아시아 6개 도시의 트릭아이뮤지엄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가장 인기 있는 작품을 선별 전시한 어드벤처존, 호러/좀비 테마로 이루어진 고스트존, 마지막으로 번지점프, 래프팅 등의 가상현실 체험이 가능한 VR존 등 5개 존으로 구성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부산시 김윤일 문화관광국장을 비롯해, 김은숙 중구청장, 심정보 부산관광공사 사장, 중화동남아여행업협회(AITA) 유유방 부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부산 출신 방송인 정가은씨는 이날 트릭아이뮤지엄의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영화배우 지대한, 안지혜, 한소현, 개그맨 이재형 등도 참석해 이전 개관을 축하했다. 

권용석 트릭아이미술관 대표이사는 "트릭아이뮤지엄과 부산영화체험박물관의 공동 운영을 통해 용두산 일대를 4차산업혁명의 놀이터이자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