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육지담, 강다니엘 향한 문제의 '핑크빛' 발언은…"웃을 때 봄 같아"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과의 만남을 우회적으로 밝혀 이슈몰이 중이다.

오늘(14일) 육지담은 SNS를 통해 "언젠가 밝혀지리 나의 흑역사 강다니엘 빙의글"이란 제목의 블로거 글을 캡처해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육지담은 "나보다 XXX가 되면 어떡해. 스토킹 불법 아님?"이란 글을 게재해 해당 팬픽(팬이 스타를 소재로 만든 픽션)에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가 담겼다고 에둘러 주장했다.

육지담이 지적한 해당 팬픽 구절은 "안 웃을 때는 차가운 겨울 같다가 웃을 때는 봄 같아" "그게 뭐냐" "네 별명이지. 강봄"이라는 소설 속 대화로 알려지고 있다. 육지담은 해당 구절을 두고 자신 강다니엘에게 실제 한 발언이라고 밝히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육지담과 강다니엘과의 관계가 도마에 오른 가운데 양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강다니엘 팬 대다수는 육지담의 주장을 두고 팬픽의 일부로서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정지오 기자  hik82433@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