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검찰, '도곡동 땅 돈 10억' MB아들 이시형 유입 포착'이상은 통장, 이시형이 갖다 쓴 정황' 이동형 진술…MB 압박 한층 강화
<YTN 캡처 DB>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주인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에게 직접 유입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곡동 땅 실소유 의혹은 다스 실소유 의혹과 긴밀하게 이어진다는 점에서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한층 더 강하게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는 13일 사정당국자를 인용, 다스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가 2013년께 이시형씨가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의 아들 이동형씨에게 요구해 이상은씨 명의 통장을 받아간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영포빌딩 내 다스 '비밀창고'에서 이 같은 정황이 드러난 자료를 입수하고 나서 이동형씨를 불러 같은 취지의 진술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수사팀은 이 통장에 1995년 매각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일부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이시형씨가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이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통해 다스 지분이 전혀 없는 이시형씨가 해외법인 운영권을 확보하고, 자신 명의로 에스엠 등 핵심 협력 회사를 세워 운영하는 등 다스 경영권을 장악해나가는 과정이 드러난 바 있다.

그러나 차명 주주 의혹을 받아온 이상은씨나 고(故) 김재정씨 측에서 이시형씨에게 직접 자금이 이동한 흐름이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이상은씨와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김재정씨는 1995년 공동 소유한 도곡동 땅을 팔아 양도세 등 거래 비용을 제외하고 100억원씩 나눠 가졌다. 이후 이상은씨는 이 돈 일부로 다스 지분을 새로 인수하거나 증자에 참여해 현재 다스의 최대 주주가 됐다.

종잣돈 역할을 한 도곡동 땅의 실제 주인이 누군지에 따라 다스의 실제 주인도 달리 판단할 수 있어 과거 2007∼2008년 검찰과 특검 수사 때도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는 핵심 수사 대상 중 하나였다.

검찰은 도곡동 땅과 다스 모두 자신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던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씨가 도곡동 땅 판매대금 10억원가량을 가져다 쓴 것이 사실이라면 이상은씨의 재산에 이 전 대통령 측의 '보이지 않는 몫'이 있음을 보여주는 정황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전방위 수사를 통해 검찰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의 결론에 접근해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