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박찬우, 의원직 잃어…"안희정 국회 입성, 명분 얻었다"
(사진=박찬우 전 의원)

박찬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로써 안희정 충남지사의 국회 입성이 가시화되는 모양새다.

오늘(13일) 대법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찬우 의원에 대한 벌금 300만원 확정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천안시 갑 지역구는 박 의원의 하차로 재보궐 선거지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안희정 충남지사이 재보궐 선거에 나설 명분이 생긴 셈이다.

박찬우 의원이 떠난 천안갑 재보궐 선거에 대해 안 지사 측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다만 안 지사의 한 측근은 앞서 "안 지사와 가까운 인물이 재보궐선거로 원내에 진출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박찬우 의원은 지난 2015년 10월 제20대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당원 단합대회에서 750여 명에 대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법원은 "박찬우 의원은 단합대회 직전 190여 명을 당원으로 가입시켰으며 지지선언까지 있었다"며 "박 의원의 당선을 도모한 의도로 풀이된다"고 양형 배경을 밝혔다.

정지오 기자  hik82433@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