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특허청장, 중소기업 CEO와 지식재산 정책 간담회
상태바
성윤모 특허청장, 중소기업 CEO와 지식재산 정책 간담회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2.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6일 18시 30분 충북 청주에서 충북 지역 중소기업 CEO들과 중소기업 지식재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식재산을 통한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창업 사례를 발표·공유하고, 중소기업 경영 현장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사례를 발표하는 마루온은 특허청 지원을 계기로 변리사와 같은 지식재산 전담 인력을 채용하고 사내 지식재산 경영 문화 확립에 힘썼다. 그 결과 미국·유럽 등 63개국 수출 및 배터리 재생 세계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고용 인원을 6명 늘려 충북의 지식재산 강소기업으로 발돋움했다.

다음으로 파인드몰은 ’12년 창업기업으로 핵심 기술·특허 기반이 미흡하여 창업 3~5년차 기업이 겪는 경영난인 ‘데스밸리(Death Valley)’에 봉착했다.

특허청은 기업의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고 실시권 계약을 통해 로열티 수익을 확보하도록 지원했으며, 현재는 제2공장 확장 및 신규 8명 채용 예정으로써 지식재산을 활용해 창업 후 위기를 훌륭하게 극복한 기업이다.

이 같이 특허청은, 'IP 디딤돌·나래'사업을 통해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을 지원하고, 학생-기업-학교 3자를 연계함으로써 지식재산 전문인력 및 청년 취업을 돕고 있다.

또한, “특허공제 제도”, “특허 수수료· 등록료 감면”과 같은 중소기업 경영부담 완화 대책을 준비하여 신규 창업 및 중소기업 성장을 돕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우리 사회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혁신형 창업의 확대와 기술력이 뒷받침된 중소기업의 건실한 성장이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우리 중소기업이 지식재산에 기반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현장과 소통하며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