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엔비디아, 자율주행 및 차량 안전 분야 협력
상태바
맥심-엔비디아, 자율주행 및 차량 안전 분야 협력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1.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날로그 혼합 신호 반도체업체인 맥심 인터그레이티드가 엔비디아의 업계 최초 레벨 5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드라이브 페가수스(DRIVE Pegasus)’, 레벨 4 주행을 위한 ‘드라이브 자비에(DRIVE Xavier)’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맥심의 ASIL(Automotive Safety Integrity Level) 관련 솔루션 및 고성능 아날로그 통합 기술은 차세대 기가비트 멀티미디어 직렬 링크(GMSL) 병렬-직렬 송신회로(SerDes) 기술과 전력 시스템 모니터링 솔루션을 포함한다. 맥심은 이를 통해 엔비디아 자율주행 플랫폼의 기능 안전을 지원한다.

자동차 제조사는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해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관련된 안전 사항에 집중하고 있다. 필수 안전 시스템은 고장에 대비해 구성 요소의 일부 또는 전부를 복수로 구성하는 리던던시(redundancy)와 고장 진단 기능이 요구되며 엄격한 ASIL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ADAS는 미래 자동차를 위한 풍부한 데이터 환경을 만들어주는 상호 연결 기술이 필요하다. ASIL 등급을 받은 맥심의 전압/전력 모니터링과 SerDes 기술을 이용해 엔비디아는 업계 최초 레벨 5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현한다.

맥심의 차세대 6Gbps GMSL SerDes 기술은 미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ADAS, 자율주행에 필요한 높은 데이터 전송 속도, 복합적인 상호 연결, 데이터 무결성을 지원한다. 또한 이 기술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페가수스, 자비에 플랫폼과 같은 자율주행 시스템에 요구되는 안전 기능과 유연성을 제공한다. 고성능 아날로그 통합을 위해 최저 대기전류(IQ) 차량급(automotive-grade) 전력 관리 솔루션을 지원한다.

맥심 인터그레이티드의 랜달 볼슐레거(Randall Wollschlager) 오토모티브 사업부 부사장은 “맥심의 차세대 GMSL SerDes 기술, 아날로그 통합 기능, 오토모티브 시장에 대한 투자가 조화를 이뤄 엔비디아의 슈퍼컴퓨터 플랫폼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