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 강원도 대표 식재료 활용해 개폐회식 도시락 공급
상태바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 강원도 대표 식재료 활용해 개폐회식 도시락 공급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1.1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개 숙소 머무는 개폐회식 준비인력·출연진에 44일간 3만6000식 제공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도시락 공급사로 선정되어 1월 14일부터 본격적인 공급에 나섰다. 행복도시락은 '강원만찬'이라는 브랜드를 구성해 강원도 대표 식재료를 활용한 식단을 마련했다. 

2006년부터 SK행복나눔재단이 운영 지원하고 있는 행복도시락은 결식이웃 공공급식 도시락과 취약계층 일자리를 제공하며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단체도시락 판매를 통해 안정적으로 지속가능성을 이어가는 사회적협동조합 형태의 사회적기업이다.

행복도시락은 33개 숙소에 머무는 개폐회식 준비인력과 출연진에게 1월 14일부터 2월 26일까지 총 44일간 약 3만6000식을 제공하게 된다.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이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도시락 공급사로 선정돼 14일부터 본격적인 공급에 나섰다. <SK행복나눔재단 제공>

다양한 관계자들도 힘을 더한다.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행복도시락과 함께 강원도 대표식재료를 활용한 6종의 도시락메뉴(‘강원만찬’)를 개발하고 용기제작 등을 지원하며,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은 원주점을 통해 식재료 조달과 대표적 도시락 메뉴인 ‘더행복한도시락’ 등 메뉴 운영을 지원하고, 평창군과 봉평면은 차량운송 편의를 위한 제설작업지원에 협조한다.

도시락 메뉴는 해썹(HACCP) 인증 식자재와 황태, 송이버섯, 더덕, 메밀 등 강원도 대표 로컬 식재료를 활용해 지역적 건강함을 더했다. 아침에는 이동 중 식사가 가능하도록 샌드위치, 죽, 샐러드, 과일 등 간편식을 배달하며, 점심과 저녁으로는 강원도 향토 음식을 활용한 ‘강원만찬’과 ‘더행복한도시락’을 기본으로 젊은 층이 선호하는 메뉴를 도시락 형태로 제공한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SK는 소외계층 일자리와 아동과 노인의 결식 문제에 주목, 취약계층의 급식을 담당함으로써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아 새롭게 올림픽 개폐회식 제작 인력 및 출연진들에게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의 맛과 영양이 어우러진 도시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뿌듯하게 생각하며, 양질의 메뉴를 제공해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6년 설립된 행복도시락은 SK행복나눔재단과 NGO, 지방자치단체, 정부와 협력하여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과 전국 28개 행복도시락센터를 통해 매일 1만 2,000여 개의 공공급식 도시락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