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안내상, 3개월간 ‘노숙자’ 생활 자처한 이유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배우 안내상이 노숙자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내상은 지난 2012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리얼한 연기를 위해 3개월간 노숙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안내상은 “노숙자들과의 생활이 내 시작이었다. 해답을 찾지는 못했지만 몸부림은 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당시 생활은 어땠냐는 MC들의 질문에 안내상은 “무섭다. 그들은 알코올 중독이기 때문에 자신들이 뭘 하고 있는지를 모른다”면서 “그래도 친화력은 좋다. 어딜 가든 술 한 병만 있으면 바로 합석을 한다. 소유개념이 없다”고 말했다.

안내상은 또 “그런데 무서운 게 자고 있으면 그냥 밟고 지나간다. 그래서 노숙자들의 대부분이 앞니가 없다. 자다가 밟힌 것이다. 나도 자다가 밟힐 거라는 불안감에 잠을 못 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안내상은 마지막으로 "악의가 있어서 그런 건 아니다. 3개월간 생활했는데 그 살가움은 잊지 못할 추억"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6월 민주항쟁 당시 안내상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정지오 기자  hik82433@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