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강남 ‘똘똘한 집 한 채’…다주택자 안 부럽다- 재건축 단지 중심 오름세 뚜렷…송파구 가장 많이 올라
8.2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값 변동률 <부동산114 제공>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천정부지로 솟고 있다.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 압박이 심해지면서 강남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이른바 ‘똘똘한 한 채’dp로 투자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2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7%로 지난주(0.33%)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이는 8·2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이다.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송파에 이어 강남구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잠실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아파트와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 지은 지 30년을 맞았거나 임박한 단지도 강세를 보이면서 주택형에 따라 1000만∼7500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잠실 주공5단지와 우성 1·2·3차 아파트값이 1000만∼6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이유로 서초구의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 신반포한신(3차), 반포자이 등 대표 단지들도 1천만∼1억원 상향 조정됐다.

강남구 대치동 선경1·2차와 압구정동 구현대 1차 아파트 등이 2500만∼1억원 오른 것으로 가격 조정이 이뤄졌다.

정희조 기자  re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